북한 "선군정치와 병진노선 변함없이 고수할 것" > 국제/통일

본문 바로가기
 경기도뉴스 베스트신문사
도정,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
속보 연예 증권/주식 국제/통일
최종편집일: 2019-10-29 11:45:38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뉴스

국제/통일

북한 "선군정치와 병진노선 변함없이 고수할 것"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15-01-05 11:15

본문

'통미봉남'에서 '통남봉미'로 대외정책 전환하는 듯

북한은 5일 새해 벽두부터 대북 제재를 단행한 미국에 대해 선군정치와 핵·경제 병진노선을 전면에 내세우며 미국에 대한 대립각을 세웠다.

반면 남한에 대해서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남북대화 의지를 거듭 강조하며 '통일의 대통로'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하는 등 유화 제스처를 취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선군정치, 병진노선에 우리의 승리가 있다'는 제목의 글에서 새해들어 미국의 새로운 전쟁도발책동으로 준엄한 시련과 난관이 가로놓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한은 그러나 김정은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대로 "선군정치와 병진노선을 변함없이 견지하면 우리는 적들의 반공화국 압살 책동을 짓부수고 반드시 최후 승리를 안아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은 사회주의의 보루이며 자주와 정의의 성새인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하기 위해 발악하고 있다"며 대북 경제제재와 인권 공세, 한미 군사훈련을 대표적인 예로 꼽았다. 

또 냉전 종식 이후 "발칸 반도와 중동 지역의 일부 나라들"이 국방력 강화를 소홀히 해 미국의 침략을 받았다며 선군정치와 병진노선이 '일시적인 대응책'이 아니라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할 전략적 노선"이라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또 5면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난 2일 대북 제재 행정명령을 비난한 북한 외무성 대변인 발언 전문도 게재했다. 

신문은 같은 면에 실린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필승의 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내놓은 대남 메시지를 거의 그대로 반복하며 남북간 화해협력을 촉구했다. 

신문은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이든 과거를 불문하고 함께 손잡고 나아가시는 분이 바로 우리의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이라며 올해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평소와는 달리 대남 비난을 접고 김정은 제1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한 '반향'의 형식으로 남북 화해협력을 강조하는 글을 여러 건 게재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제/통일 목록

Total 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128,535
전체누적
25,593,512
로고 상단으로 상호: 베스트경기도민일보 | 베스트신문사. 경기1본부 - 대표/본부장: 정성환 | HP : 010-9974-6003
경기1본부 사무소:              | Tel.
발행NO : BEST, 경기도-001 | 전국인터넷신문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성환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Best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농협 에스크로 농협: 301-0183-7998-41 (베스트신문사 : 정성환)
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 2015-경북영주-1131

상호: 베스트 신문사 | 대표 : 정성환 | 서울사무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2015.03.09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성환
제호: 베스트 신문사 | 발행소: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휴천동, 노블레스 307호)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 사업자등록NO: 403-65-00019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 E-mail : best@bestdaily.co.kr. All rights reserved.